[서울KYC인터뷰] 변화를 위한 상상을! 최융선 KYC 전국 대표

서울KYC와 함께하는 분들을 찾아보는 시간 “지금 만나러 갑니다”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다시피 KYC는 본부가 있고,
전국 곳곳에 서울KYC와 같은 지부를 두고 있는 구조입니다.

서울KYC의 오랜 회원이기도 하면서
지난 2월 정기 대의원총회를 통해 2016-2017 KYC 대표를 맡고 계신
최융선 대표님을 서울KYC 회원 분들께 소개합니다.

최융선 대표님, 안녕하세요! 서울KYC 회원 분들에게 본인 소개 부탁드립니다.

가끔 이력을 정리하기는 하지만 … 어색하네요.
대학시절에 어머니께서 용하다는(?) 점쟁이에게 저에 대해서 물었답니다.
“학교를 무사히 졸업하고 사회생활이나 할 수 있을런지?”
부산에서 서울 올라 오니 갈데가 많았어요. 강의실 보다는 전시회, 박물관, 패션쇼, 발레공연, …
멀리 있는 친구들집에 놀러 가는 것도 중요했고.
돈이 필요했으니 아르바이트도 여러가지 바꿔가면서 해야 했고.
그래서 학사경고로 기숙사를 나와야 했습니다.

그런데 그 점쟁이가 어머니에게 해주었다는 이야기와
MBTI 검사결과로 나온 제가 너무 흡사했습니다. 성격유형이 ESTP랍니다.  
물론 시간이 흐른 지금은 좀 변하기는 했겠지만.
 
긴 설명보다는 직접적인 관찰을 중요하게 여기고,
길게 고민하기 보다는 부딪쳐 보는 것을 선호합니다.

지금은 손에 쥘 수 있는 디지털 도구 덕택에,
메모도 하고 관리도 하기 때문에 실수가 줄어 들었지만,
이순신 장군 처럼 이기는 싸움만 하는 사람이 되기는 힘들겁니다.
찰스다윈은 갈라파고스 같은 곳을 비글호 타고 돌아 댕기다가
위대한 관찰로 수만 년을 상상했잖아요. 저는 그런 삶이 부럽습니다.
 

올해부터 KYC 대표를 맡고 계십니다.
대표로 있는 동안 중점을 두겠다고 생각하는 일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KYC가 우리 시대의 문제를 바라보는 메세지와
변화를 위한 상상을 내어 놓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우리 사회의 운영체제를 업데이트 하는 정도로는
‘헬조선’에서 변화를 만들기는 어렵다고 여깁니다.
발상과 형식을 바꾸지 않으면 사람들은 도전하지 않으려 할 것이고 당연히 결과도 뻔하겠죠.  

예를 들어, 우리의 헌법과 주민자치는 국민을 위해, 주민을 위해서라고 되어 있기는 하지만
주민의 의해서 변화를 만들어가는 기회와 형식이 보장되어 있지 않습니다.
사회서비스의 제공을 보편적으로 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뿐만 아니라,
서비스를 만들고 운영하는 것에 대한 참여를 보편적으로 만드는 운영체제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마을만들기도 주요 활동으로 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마을만들기는 구체적으로 어떤 것을 말하는 것인가요?

마을에서 주민으로 살아가는 방법을 소개해주신다면?

 

질문이 재미없네요.

앞서 이야기한 우리 사회의 운영체제를 바꾸기 위해, 주민참여. 주민자치를 돕는 활동을 합니다.

웬만한 드라마나 소설보다 재미있는 이야기도 많습니다.

제가 살아가는 방법을 어떻게 알려주나요?

“마을이 나를 위해 무엇을 해줄지 묻지 말고 네가 마을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 지 찾아 봐라.”
(참조, And so, my fellow Americans:
ask not what your country can do for you–ask what you can for your country.
_President John F. Kennedy)”

많은 사람들이 청년이 중요하다고 말하지만,
청년을 둘러싸고 있는 사회는 오히려 후퇴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청년들 혹은 시민들이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혼자 쿨하게 살려고 하지 마세요. 헬조선에서는 전혀 쿨하지 않습니다.
선택가능한 보기는 1~4번까지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것을 선택하든가 아니면 새로운 보기를 만들든가.
대학 경쟁력을 주장하는 후보보다 지방대학의 존재를 걱정하는 학생회장 후보를 선택하세요.
그것이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중요합니다.
청년창업학교에 가기 보다는 권리금이 없는 사회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세요.
그것이 훨씬 창업에 유리합니다.

형식과 구조를 변화시키고, 신선한 발상으로 새로운 선택지를 만들 수 있도록
더 크게, 더 근본적인 상상을 계속해나가야 할 KYC의 과제를
최융선 대표님의 이야기를 읽어보면서 다시 한번 생각해봅니다.
우리 사회의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여러 가지 상상과 제안을
서울KYC도 최융선 대표님과 같이 고민해나가겠습니다.

인터뷰에 응해주신 최융선 대표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