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국에 살려야 할 생명체들 2

사무국에 살려야 할 생명체들의 안부가 궁금하실 듯 하여, 알려드려요.
안타깝게도 살려야 한다 1호는 싹을 틔우지 못했고(ㅜ.ㅜ),
2호, 3호는 중간에 고비가 있었지만, 잘 자라고 있습니다.

아침 저녁 분무기로 열심히 물을 주었고,
주말에는 빨간 큰그릇에 물을 붓고 그안에 반신욕을 시키며 열심히 생명을 유지시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물을 줄때마다 “바르고 고운말”로 잘 살아달라고 속삭입니다.
우리 스스로에게 응원의 한마디를 건네는 것처럼요. 그래서인지, 2호와 3호는 잘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외에 사무국에는 산세베리아가 여러개 있습니다.
겨울을 보내면서 위기감이 돌긴 했지만, 다시금 열심히 생장에 힘을 쏟던 이 산세베리아들이 새끼를 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녀석 중 하나가 새끼를 두개 낳아서 좁은 화분에 살고 있었습니다.
이 모습이 어찌나 안쓰럽던지, 며칠전에 과감하게 이 녀석들 분가를 시켜주기로 했습니다.
다이*에 가서 화분과 흙, 그리고 영양제를 사서 분가시킬 만반의 준비를 하고
신문지를 깔았습니다. 그리고 가위와 숟가락을 갖고 본격적인 분가를 시작했습니다.
첫번째 녀석을 잘라낼 때 어찌나 떨리던지요…
잘라낸 녀석을 화분에 담고, 영양흙을 채우고, 위에 돌로 눌러주기까지… 긴장된 순간들이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분가한 산세베리아 녀석들입니다.
잘 자랄것 같지요? 뿌리를 건강하게 잘 내려줘야 할텐데요…

그리고 사무국에 있는 다육이들도 정리하기 시작했습니다.
키가 삐죽 자란 녀석들은 적당한 길이로 잘라서 꺽꽂이를 했고,
풀피리의 재료가 됐던 녀석들은 한곳에 합쳐주었습니다.
그리고 진딧물 침공을 받았던 라푼젤에게는 진딧물제거제를 뿌려주었고,
자유분방했던 기린초는 다시 정리해서 두집으로 분가해주었습니다.

너희들이라도 넉넉한 집에서 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분갈이를 끝내고 영양제 하나씩 꼽아주고 나니,
부모가 결혼한 자식 분가시키는 것처럼 뿌듯함이 몰려왔습니다.
그리고 첫조카를 만나는 것처럼 이쁘고 귀엽고 사랑스럽고 …. 뭐라 표현하기가 어렵네요.

그래서 내친김에, 빈화분이 있어서 모기를 쫓는다는 구몬초 하나를 사왔습니다.
큰줄기가 2개여서, 각각 나누어서 한녀석은 화분에 안착시키고,
또 한 녀석은 잠시 뿌리가 안정적으로 내릴 때까지 인큐베이터 안에 있기로 했습니다.
뿌리를 잘 내려야 할텐데요..

그리고 푸르미들의 터줏대감 키다리 녀석은 사무국 천정 보다 높게 자라서 봄이 되자마자 복도로 내놨는데,
이녀석도 물을 잘 주니깐, 쑥쑥 너무 자랐습니다.
꽃집에 문의를 해보니, 과감하게 가지치기를 해주라고 하네요.
지난 장충동부터 같이 해온 녀석의 머리를 자를려니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사무국 출근길, 엘리베이터가 열리면 바로 이 녀석이 반겨주는데….
아직 마음의 준비가 더 필요한 것 같습니다.
 

덥고 습한 여름입니다.
성북동 지나실때, 사무국에 들리시면, 올망졸망한 푸르미 녀석들이 여러분을 상콤하게 맞이해줄 것입니다.
이 푸르미 녀석들에게 “열심히 잘 살아내라”고 응원의 한마디도 남겨주세요..

마치 우리 스스로에게 응원의 한마디 건네듯 말이죠..
이 녀석들이 다 알아듣고 푸릇푸릇하게 잘 살아줄꺼예요.

그럼 회원여러분~ 건강한 여름보내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